시간당 최저임금 두자릿수 인상 ‘도미노’ - 한국일보

Author
CPA
Date
2015-06-11 15:02
Views
802
LA 시간당 15달러 결정... 주별·도시별 인상 가세

로스앤젤레스(LA) 시의회가 10일, 2020년까지 시간당 최저임금을 단계적으로 15달러까지 올리는 '최저임금 인상 조례안'을 찬성 12표, 반대 1표로 최종 승인하면서 미국 내 대도시에서 시간당 최저임금 두 자릿수 인상이 대세가 될 전망이다.

이날 표결에 따라 LA시의 시간당 최저 임금은 내년 7월 10.50달러, 2017년 12달러, 2018년 13.25달러, 2019년 14.25달러, 2020년 15달러로 인상된다. 오는 2020년부터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연동해 오른다. 현행 시간당 최저임금이 9달러임을 감안하면 67%가 증액되는 셈이다.

시간당 최저임금 인상은 미국내 각주와 대도시들의 핵심 이슈가 되고 있다.
워싱턴 주 시애틀은 전국 최초로 시간당 최저임금 15달러를 공식화한 지방자치단체다.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1일을 기해 시간당 최저임금이 12.25달러가 됐고 2018년 7월까지 15달러가 된다. 올해 1월1일부터 20개 주와 워싱턴 D.C.가 시간당 최저임금을 인상했다.

주별 평균 시간당 최저임금은 워싱턴 주가 9.47달러로 가장 높고, 캘리포니아 주가 9달러로 뒤를 이었다. 뉴욕 주도 지난 1월 시간당 최저임금을 8달러에서 8.75달러로 올렸다.

도시별로는 시애틀 15달러, 오클랜드 12.25달러, 샌프란시스코 11.05달러, 새너제이 10.3달러 등 캘리포니아 주에 속한 도시들이 가장 높다. 이어 뉴멕시코 산타페 10.66달러, 워싱턴 D.C는 9.5달러다.

뉴욕과 워싱턴 D.C, 캔자스시티 등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15달러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가운데 워싱턴 D.C.는 다음달 1일을 기해 10.50달러로 인상된다. 내년 투표에서 시간당 최저임금 15달러를 주민발의안에 포함하기 위해 로비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수 기자>
C1
List
Deprecated: Function create_function() is deprecated in /home/hanapixe/public_html/cpaqueensny.com/wp-content/plugins/kboard/class/KBoard.class.php on line 210